본문

축문은 신명(神冥) 앞에 고하는 글입니다.
그 내용은 제위 분께 간소한 제수나마 흠향(歆饗)하시라는 뜻을 고하는 글입니다. 현재에 이르러서는 한글로 알기 쉽게 쓰기도 합니다. 크기는 폭 25Cm, 길이 36Cm 정도의 크기로 합니다.
 
cen01_dot01.gif祝文에 사용되는 文字의 뜻
維(유) - 이어 내려온다는 뜻
歲次(세차) - 해의 차례라는 뜻
干支(간지) - 그해(제사)의 육갑(갑자년이면 甲子)
某月(모월) - 제삿날 해당월 (정월이면 正月)
干支朔(간지삭) - 제사달의 초하루 일진
干支(간지) - 제사달의 일진 (제사달의 일진이 甲子이면 甲子)
敢昭告于(감소고우) - 삼가 밝게 고한다는 뜻입니다.
妻喪에는 敢자를 버리고 昭告于라고만 쓰며 아우(同生) 이하는 告于라고만 씁니다.
cen01_dot01.gif例文 1). (부모의 축문) 한문 (부모의 축문) 풀이
維 歲次干支某月干支朔某日干支孝子 유세차간지모월간지삭모일간지효자
敢昭告于 감소고우
顯考學生府君 현고학생부군
顯비孺人○○○氏歲序遷易 현비유인○○○씨세서천역
顯考諱日復臨追遠 현고휘일복임추원
感時昊天罔極謹以淸酌 감시호천망극근이청작
庶差恭伸尊獻尙 서차공신존헌상
饗 향
cen01_dot01.gif例文 2). ★ 가정의례 준칙에 의하여 현재 사용하고 있는 축문
(부. 조부의 축문)
아버지(할아버지)신위전에 고하나이다.
아버님(할아버님)께서 별세 하시던 달을 당시 당하오니 추모의 정을 금할 수가 없습니다.
이에 간소한 제수를 드리오니 강림하시와 흠향하옵소서.
cen01_dot01.gif축문 용어설명
유(維) : ‘이제'라는 예비음이다.
세차(歲次) : 해의 차례가 이어 온다는 뜻이다. 유세차(維歲次)는 축문의 첫머리에 쓰는 문투이다.
갑자(甲子) : 제사 지내는 해의 태세(太歲)이다. 즉, 년(年)의 간지(干支)이다.
병신(丙申) : 돌아가신 날. 즉, 제사지내는 초1일의 일진(日辰)이다.
효자(孝子) : 효자(孝子)는 부모(父母)기제(忌祭)에 맏아들이라는 뜻이고 이 효(孝)는 맏이효자(字)로 제사를 지낼 권리와 의무가 있다는 뜻 이다. 효손(孝孫)은 조부모(祖父母)기제(忌祭) 일 때 맏손자라는 뜻이고, 효증손(孝曾孫)은 증조부모(曾祖父母)기제일 때 쓰며맏증손자라는 뜻이고 효현손(孝玄孫)은 고조부모(高祖父母)기제일 때에 맏현손이라는 뜻으로 쓴다.
감소고우(敢昭告于) : 감소고우는 아내에게 감(敢)자를 쓰지 않고 소고우(昭告于)라고 쓰고 아들에게는 감소(敢昭)를 쓰지 않고 고우(告于)라고 쓴다.
현(顯) : 손위의 기제일 때 쓴다. 자손이 망부(亡父)에 대한 경어로 높여서 말하는 것이다.

망(亡)은 손아래의 기제일 때 쓰고 부인일때는 망실(亡室)또는 고실(故室)이라고 쓴다.
현고(顯考) : 현고는 아버지의 기제일 때 쓰고 어머니의 기제에는 현비유인(顯?孺人)이라고 쓰고 현조고(顯祖考)는 할아버지 기제일때 쓰고 현조비유인(顯祖?孺人)은 할머니 기제일 때 쓴다.
처사(處士) , 학생(學生) : 고인의 관직이 없을 때 처사 또는 학생이라고 쓰며 고인이 관직을 가졌을 때는 고인의 관직을 그대로 쓴다.
부군(府君) : 높여서 하는 말이다.
세서천역(歲序遷易) : 해가 바뀌었다는 뜻이다.
휘일부림(諱日復臨) : ‘돌아가신 날이 다시 돌아오니' 뜻이다.
아랫사람의 기제사에는 망일부지(望日復至)라 쓴다.
추원감시(追遠感時) :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생각이 난다는 뜻이다.
호천망극(昊天罔極) : 흠모하거나 공손함이 클 때만 쓰되 부모의 경우에만쓴다. 불승영모(不勝永募)는 조부 이상의 경우에 쓰는데 뜻은 ‘길이 흠모하는마음 이길 수 없나이다'의 뜻이다.

불승감창(不勝感愴)은 남편과 백숙부모의 경우에만 쓰는데 가슴 아픔을 이길 수 없다는 뜻이며 불승비고(不勝悲苦)는 아내의 경우에 쓰고 정하비통(情何悲痛)은 형의 경우에 쓰며 심훼비염(心毁悲念)은 아들의 경우에 쓴다
근이(勤以) : ‘삼가라'는 뜻이다. 아내와 아랫사람에게는 자이(慈以)라 쓴다.
청작서수(淸酌庶羞) :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이라는 뜻이다.
공신전헌(恭伸奠獻) : 공경을 다해 받들어 올린다는 뜻이다.
상향(尙饗) : ‘흠향하십시오'의 뜻이다.

축문이란 제사를 받드는 자손이 제사를 받는 조상에게 제사의 연유와 정성스러운 감회, 그리고 간략하게나마 마련한 제수를 권하는 글입니다.

특히 기제사에서 지방을 붙이면 축문을 읽는 것이 원칙입니다. 축문을 작성하는 과정은 작축과 수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작축은 축의 내용을 짓는 것을 의미하고 수축은 종이에 축문을 쓰는 것을 의미합니다.
축문의 내용은 그 제사를 지내게 된 연유를 ‘언제'-‘누가'-‘누구에게'-‘무슨 일로'-‘무엇을'의 형식으로 고하고 제사를 받으시라는 줄거리로 이루어집니다. 축문도 지방과 마찬가지로 가능한 한 한문으로 쓰는 것이 좋습니다. 거기에 함축된 오묘한 뜻을 한글로 다 표현하기 어렵기 때문에 한문으로 된 축문을 근엄하고 낭랑하게 읽으면 제사의 분위기를 더욱 신비스럽고 장엄하게 해주기도 하는 것입니다.

축문의 글자는 모두 합쳐 보아야 70여 자에 불과하고 중복되는 글자를 빼면 얼마 안 되므로 조금만 학습하면 누구나 쓸 수 있습니다. 축문의 규격은 가로 24㎝, 세로 36㎝의 깨끗한 백지에 쓰며, 벼슬 있을 때의 호칭은 지방을 쓸 때와 같습니다. ‘學生'대신에 ‘관직명'으로, 그 부인은 ‘孺人'대신에 ‘貞敬夫人'등을 씁니다.

제사를 받는 조상을 표시 하는 첫 글자는 다른 줄의 첫 글자보다 한자 정도 높게 씁니다. 즉 신위를 표시하는 첫 자, 신위의 가상적인 행동 등을 표시할 때는 줄을 바꾸고 한 자를 올려 시작합니다. 시제에서는 고조부모 이하의 여러 조상을 제사하는 것이므로 신위마다 각기 축문을 작성하여 첫잔을 올릴 때, 곧 초헌(初獻)때 읽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것은 또한 일정한 양식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표준 문안을 몇 부 작성하여 비치해 둔다면 아무 때나 베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명절에 지내는 차례에는 축문을 쓰지 않습니다.
cen08_img01.gifcen08_img02.gif
현대식 조부모축문현대식 부모축문
cen08_img03.gifcen08_img04.gif
조부모축문 기제사축문부모기제사

 


대표전화 : 031-818-0254
전국전화 : 1688-4482

농협 : 038-02-151411
예금주 : 스톤스토리(오형모)
[농협에스크로]
회사명 : 도담 [사업자정보확인]
소재지 : 경기도 일산동구 백석동 1325번지 616 “도담”
사업자 : 685-10-00998 / 대표자 : 오형모 / 통신판매 : 고양일산동-1691호
사업장 : 전북 익산시 성당면 회선길 15 /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이치리 300-13
TEL : 1688-4482 / 031-818-0254 / 063-832-0254 / FAX : 031-624-3241
email : ohhymo@hanmail.net / ohhymo@naver.com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