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례(四禮), 즉 관.혼.상.제 중에서 상례는 인간의 죽음이라는 엄숙한 사태에 직면하여 그 사자를 정중히 모시는 절차만큼 가장 중요한 예법으로 되어 있으며, 이는 세계의 공통적인 현상입니다.

【연혁】 한국은 신라시대부터 고려시대에 걸쳐 불교와 유교의 양식이 혼합된 상례가 행하여졌으나 고려 말 중국으로 부터《주자가례(朱子家禮)》가 들어오고 조선 전기에는 배불숭유(排佛崇儒)를 강행한 영향 등으로 불교의식은 사라 지고 유교의식만이 행하여졌습니다.
《주자가례》는 중국의 풍습을 주로 한 것이어서 한국 실정에 맞지 않는 대목이 많아 학자들 사이에는 논란이 거듭되 었고 한국에 맞는 예문(禮文)도 많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숙종 때 이재(李縡)가 엮은《사례편람(四禮便 覽)》은 상례를 알맞게 만들어 많은 사람이 이에 따랐습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상례는 오랜 세월이 흐르는 사이 조금 씩 변하기도 하고 지방마다 풍습을 달리하게 되었다. 현대에는 불교.그리스도교 등의 종교의식에 의한 상례가 혼입 되고 매사에 간략화를 추구하는 현대풍조로 인하여 상례도 많이 변모하였습니다.

상례는 크게 나누어 초종(初終), 습(襲)과 소렴(小殮) 대렴(大殮), 성복(成服), 치장(治葬)과 천구(遷柩), 발인(發靷) 과 반곡(反哭), 우제(虞祭)와 졸곡(卒哭), 부()와 소상(小祥) 대상(大祥), 담제(祭)와 길제(吉祭), 사당(祠堂) 묘제(墓 祭)의 9단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cen01_dot01.gif유래,변천
제사의 근원은 먼 옛날에 천재지변, 질병, 맹수의 공격을 막기 위한 수단에서 비롯하였습니다. 근세에 와서는 유교사상으로 조상에 대한 존경과 애모의 표시로 변하게 되어 가정마다 제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우리 나라는 수백 년 동안 4대 봉사로 종손이 조상의 제사를 지내 왔고, 이것이 예의의 나라라 불리어온 우리 나라의 자랑이기도 하였습니다. 제사는 남의 이목이나 체면을 위해 많은 제수를 차려 놓아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모든 것을 형편에 따라 지내면 그것으로 족하다고 할 수있을것입니다.

현대에 와서 제사가 오직 기제(忌祭), 묘제(墓祭), 절사(節祀)에 한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기제의 경우 조부모, 부모의 2대 봉사를 원칙으로 하고 제사시간도 기일 몰일 후에 지내고 있으니, 모든 것이 편의 위주로 변해 가고 있습니다. 또한 기제에 있어서 고위(考位)의 제사 때는 고위(남자 분)만 지내고 비위(여자 분)의 제사에는 비위만 지내야 맞다는 설이 있고,고위와 비위를 같이 지내야 한다는 설도 있습니다. 그러나 퇴계(退溪) 이황(李滉)께서는 이에 대하여 ["기일에 고위와 함께 지내는 이런 예법이 옛날에도 없었다고 하지만 내 생각으로는 함께 지내는 것이 예법에 어긋날 것이 없고, 인정에도 합당한 일"]이라 말씀 하셨습니다. 오는날 우리는 이황 선생의 교훈을 따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cen01_dot01.gif제사의 종류
기제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번씩 지내는 제사입니다. 기제의 봉사대상은과거에는 [주자가례]에 따라 4대조까지였습니다. 요즘에는 가정의례 준칙에 따라 지냅니다. 2대조까지와 후손이 없는 3촌 이내의 존.비속에 한해서만 기제를 지냅니다. 옛날에는 제사 시간은 고인이 돌아가신 날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에 지냈습니다. 모두가잠든 조용한 시간에 엄숙하고 조용하게 지냈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시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지냅니다.

기일날 해가 진 뒤 어두워지면 아무 때나 적당한 시간에 지내고 있습니다. 제사는 제주의 집에서 지내는데 고인의 장자나 장손이 제주로서 제사를 주재합니다.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는 차자나 차손이 주관합니다. 제사에 참석하는사람은 고인의 직계 자손으로 하며 가까운 친척도 참석할 수 있습니다. [주자가례]나 도암 이재의 [사례편람]에는 기일을 맞은 당사자 한 분만을 모신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나라에서는 오래 전부터 두 분을 함께 모셔 왔으므로 이 관습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가정의례 준칙에서도 부모가 모두 별세하였을 경우 합설하는 것을 원칙으로 두고 있습니다.
차례
음력으로 매월 초하룻날과 보름날,그리고 명절이나 조상의 생신날에 간단하게 지내는 제사입니다. 보통 아침이나 낮에 지냅니다. 요즈음에는 정울 초하루의 연시제와 추석절의 절사가 이에 해당됩니다. 제수와 절차는 기제에 따르지만 무축단작이라 하여 축문이 없고 술은 한 잔만 올리고 있습니다
연시제
정월 초하룻날 아침에 드리는 제사로서 봉사 대상은 원래 4대조까지였습니다. 요즘은 2대조까지만 하고 있습니다. 차례 드리는 방법은 봉사 대상이 되는 여러분을 한꺼번에 모십니다. 지방(위패)은 합사하는 경우 종이에 나란히 씁니다. 메(밥)는 떡국으로 대신합니다.
추석절 제사
음력 8월 大보름에 지내는 제사입니다. 차례를 지내는 봉사 대상은 모든 직계조상으로 합니다. 제수는 새로 익은 햇곡식과 햇과일로 준비 합니다.
사시제
철을 따라 1년에 네번 드리는 제사입니다. 매중월(매중월:2월, 5월. 8월, 11월)상순의 정일이나 해일을 가리어 지냅니다. 보통 날짜는 전달 하순에 정하고 있습니다. 제사 전 3일 동안 목욕재계하여 청결한 몸가짐을 하여야 합니다. 제사하루 전날에는 정침을 깨끗이 청소하고 신주 모실 자리를 마련합니다. 방 한 가운데에 향탁을 놓고 그 위에 향로 향합 촛대를 놓습니다. 주부는 제기를 갖추어 손질하고 제찬을 정결하게 마련합니다. 밤새도록 촛불을 밝혀 두고 다음날(제삿날) 날이 밝으면 아침 일찍 일어납니다.

제주 이하 모든 참사자는 제복을 입고 사당으로 나아가 분향한 뒤 신주를 정침으로 내 모십니다. 제사 지내는 순서는 참신 강신 진찬이 끝나면 초헌 아헌 종헌을 지냅니다. 이어서 유식 합문 계문을 한 뒤에 수조를 합니다. 사신하고 나서 납주하면 상을 물리고 음식을 나누어 먹습니다. [사례편람]에는 시제야말로 제사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이 시제를 거의 지내지 않고 있습니다. 참사자들은 전통적인 의관을 갖추고 제사를 지냈었습니다.
묘제
산소를 찾아가서 드리는 제사입니다. 제찬은 기제와 마찬가지로 준비해야 합니다. 토지신에게도 따로 제수를 마련하여 제사를 지냅니다.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에는 1년에 네 번 묘제를 지낸다고 되어 있습니다. 즉 정월 초하루,한식,단오,추석에 묘제를 지낸다고 되어 있습니다. [사례편람]에는 3월 상순에 날을 택하여 지낸다고 적혀있습니다. 요즘은 1년중 적당한 날을 하루 잡아서 산소를 찾아가 지냅니다. 문중이 모두 함께 제사를 드리는 것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제주를 비롯한 여러 참사자들이 검은 갓과 흰 옷을 갖추어 입고 아침 일찍 산 소에 찾아가 재배하였습니다. 산소를 둘러부면서 세 번 이상 잘 살피며 풀이 있으면 벌초하 고 산소 앞을 깨끗하게 합니다. 산소의 왼쪽에 자리를 마련하고 토지신에게 먼저 제사를 지냅니다. 산소앞에 정한 자 리를 깔고 제찬을 진설합니다. 그리고 참신 강신 초헌 아헌 종헌 사시느이 순으로 제사 를 지내고 상을 물립니다.
한식 성묘
한식은 청명 다음날로 동짓날로부터 계산해서 105일째 되는 날입니다. 이 날은 예로부터 조상께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가는 것이 관습이었습니다. 한식이란 말은 옛날 중국에서 비와 바람이 심해서 불을 때지 않고 찬밥을 먹었다는 중국의 풍속에서 비롯된 것이라 합니다.
이제
계추에 지내던 제사로서 계추란 음력 9월을 가리킵니다. 전달 하순에 제사 지낼 날짜(택일)를 정합니다. 제삿날을 맞으면 사흘 전 재계하고 하루 전 신위모실 자리를 마련하 고 제찬을 준비합니다. 제삿날 동이 틀 무렵 일찍 일어나 제상을 진설 합니다. 제주 이하가 옷을 갈아입고 사당에 나아가 신주를 정침으로 모셔 내와 제사를 지냅니다. 제사는 참신 강신 진찬 초헌 아헌 종헌 유식 합문 계문 수조 사신 납주 철상 준의순으로 진행합니다.
cen01_dot01.gif제사의 의의
제사는 조상을 추모하고, 그 은혜를 기리는 최소한의 성의 표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인간본성에 기초한 효도의 발현이고, 우리 민족의 정신문화이기도 합니다. 또한 제사는 자녀들에게 자신의뿌리를 확인하고 근본에 대해서 깨닫게 해줄 수 있는 의식이기도 한데, 그러한 의식을 통하여 효심과 공경심을 기르고, 가문의 전통과 정신을 배우는 것입니다. 아울러 같은 조상을 가진 친족들이 모여 화합과 우의를 다짐으로써 현대사회의 단절된 핵가족문화의 단점을 줄일 수 있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제사는 우리 조상이 오랫동안 지켜오며 발전시킨 문화입니다. 제례의식을 통해 우리 선조의 정신을 되새기고, 수천년간 지속되어온 우리의 문화를 후손에게 전해주는 일이기도 합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 민족만큼 제사를 숭상하는 민족도 없다고 합니다. 설이나 추석같은 우리의 민속명절날 귀성인파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아직까지 우리 민족의 대다수는 조상의 제사를 모시고 근본을 다시 생각하며, 친족간의 화목과 정을 나누기 위해 해마다 고향을 찾고 있습니다. 현대사회에서 제사는 사회적 삶의 현실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크고 작은 제사를 모시며 살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제례문화는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의 사회생활 속에서 우리 전통문화로서 그 본질을 바르게 해석하고 실생활에 적용하여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전화 : 031-818-0254
전국전화 : 1688-4482

농협 : 038-02-151411
예금주 : 스톤스토리(오형모)
[농협에스크로]
회사명 : 도담 [사업자정보확인]
소재지 : 경기도 일산동구 백석동 1325번지 616 “도담”
사업자 : 685-10-00998 / 대표자 : 오형모 / 통신판매 : 고양일산동-1691호
사업장 : 전북 익산시 성당면 회선길 15 /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이치리 300-13
TEL : 1688-4482 / 031-818-0254 / 063-832-0254 / FAX : 031-624-3241
email : ohhymo@hanmail.net / ohhymo@naver.com





                      Admin